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나비의 구애(求愛)
뉴스 정치/의회 

          

文 대통령 "해경, 세월호 교훈, 해상 재해.재난 대응력 강화해야"
"국민의 생명.안전 생각하는 '국민의 해경' 거듭나야"
"국가기관 협업.공조 체제 갖춰 현장 지휘 역량 구축"지시

입력날짜 : 2017. 09.13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인천에서 열린 제64주년 '해양경찰의 날' 기념행사에 참석해 "해경 재출범을 계기로 국민 안전을 위해 더욱 뼈를 깎는 혁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해경이 세월호 참사로 조직 해체라는 아픔을 겪은 뒤 구조조직을 갖추고 인력과 장비를 확충하는 등 재난 대응 역량을 강화하는 많은 노력을 해왔다"며 "해경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것과 해상 재난.재해 대응력을 강화할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이 다시 한번 기회를 준 만큼 오직 국민의 생명과 안전만 생각하는 '국민의 해경'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무사안일주의, 해상 근무를 피하는 보신주의, 인원수 늘리고 예산만 키우는 관료주의 등을 철저히 청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세월호 구조 과정의 문제점들을 면밀하게 검토해, 근본 원인을 찾고 확실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해수부와 행안부, 국토부, 소방청, 해군과 자치단체 등 관련 국가기관과 협업하고 공조 체제를 갖춰서 현장 지휘 역량을 구축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해양 안보도 국가 안보체계의 한 축으로 해경의 역할을 다해야 한다"며 "외국 어선 불법 조업에 대한 차단.단속, 연안 안전사고 예방과 해양안전교육 실시, 해양 오염 방제 활동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경찰청에서 이관받은 수사, 정보 기능도 조속히 정상화해 어민들이 경찰청과 해경으로부터 이중 조사를 받는 불편을 겪지 않도록 업무 관할을 분명히 하면서 공조 체계를 잘 갖춰 줄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세월호를 영원한 교훈으로 삼고, 이번 재출범을 계기로 국민이 부여한 책임을 완벽히 수행하는 강인하고 유능한 조직으로 발전해가길 바란다"며 "정부도 해경의 발전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김홍태 기자



     


PC버전

대표전화: 1899-2620, 031)283-8813  FAX: 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135-81-81609  등록번호:경기 아00024 발행·편집인:오상진
Copyright © 2015 kbn-tv.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