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아듀! ‘2017 여수밤바다 낭만버스킹’
뉴스 정치/의회 

          

靑 "朴 정부 청와대, 세월호 관련 문서 사후 조작 의혹" 제기
임종석 비서실장 브리핑...관련자 검찰 수사 의뢰

입력날짜 : 2017. 10.12


청와대가 박근혜 정부 당시 대통령 최초 보고 시점 등 세월호 사고 관련 문서를 사후 조작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청와대는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 세월호 사고 당시 대통령 최초 보고 시점과 국가위기관리 지침을 조작해 발표한 정황을 보여주는 문건이 발견됐다고 청와대가 12일 밝혔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 국가안보실이 박근혜 당시 대통령에게 세월호 사고 최초 보고한 시점을 당초 9시 30분에서 6개월 뒤 상황 보고일지에서 30분 늦춘 10시로 조작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당시 청와대는 박 전 대통령에게 세월호 사고가 최초로 보고된 시점이 당일 오전 10시였고 박 전 대통령이 첫 지시를 내린 시점은 10시 15분이었다고 밝혔다.

임 비서실장은 이에 대해 최초 보고 시점과 첫 지시 사이의 시간 간격을 줄이려는 의도로밖에 볼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임 실장은 또 국가위기관리 기본 지침에서 '청와대 국가안보실이 국가 재난 컨트롤 타워'라는 부분도 전면 수정했다고 말했다.

임 실장은 세월호 사고 직후 당시 김기춘 비서실장이 국회에 나와 재난 컨트롤 타워는 청와대가 아닌 안행부라고 보고한 것에 맞춰 조직적 조작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변경은 법제처장 심사 등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은 불법 변경이라고 임 실장은 말했다.

임 실장은 이같은 내용이 담긴 문건을 공개하고 관련자들에 대해 검찰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홍태 기자



     


PC버전

대표전화: 1899-2620, 031)283-8813  FAX: 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135-81-81609  등록번호:경기 아00024 발행·편집인:오상진
Copyright © 2015 kbn-tv.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