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문 대통령, 김 위원장과 평양 시내 카퍼레이드
뉴스 정치/의회 

          

폼페이오 "文대통령 노력 없었다면 북미회담 없었을것"
북미정상회담, ‘평화와 공동 번영의 시대로 나아가는 역사적 위업’

입력날짜 : 2018. 06.14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만남을 가졌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을 예방해 "이번 회담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는 데는 많은 분들의 공로가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소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문 대통령에게 설명하기 위해 전날 한국을 찾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미국, 일본, 한국인들을 비롯한 전 세계인들로 하여금 전쟁 위협, 핵 위협, 또 장거리미사일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게 했다. 이런 것만 하더라도 엄청난 가치가 있는 일이었다. 우리 한반도를 비롯한 세계가 전쟁과 적대의 시대에서 벗어나서 평화와 공동 번영의 시대로 나아가는 아주 역사적인 위업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그날 트럼프 대통령께서 회담을 마치고 돌아가는 비행기 속에서 저에게 직접 전화를 주셔서 회담의 결과에 대해서 상세하게 설명을 해 주셨다, 폼페이오 장관님께서 아주 힘드실 텐데 직접 또 한국을 방문해 더 디테일한 설명을 하고, 협의를 할 수 있게 돼서 아주 기쁩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회담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는 데는 많은 분들의 공로가 있었다고 생각한다. 대통령께서 남북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주최하셨기 때문에, 저희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만나서 성공적으로 회담을 가질 수 있는 기반이 마련 되었다고 생각한다” 라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또한 폼페이오 장관은 “앞으로도 굉장히 할 일이 많이 남아 있다고 생각되지만 이런 부분 대해서는 저희 양측이 충분히 공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하고, 한반도의 궁극적 평화를 함께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이번 싱가포르 회담을 통해 저희가 궁극적으로 중요한 첫 발걸음을 내딛었다고 자신하고, 양국 국민이 함께 협력해서 더 나은 결과를 이끌어낼 수 있다고 확신한다. 우리 양측이 이 부분에 있어서 굉장히 전념하고 있다는 것을 믿고 있다.”라고 밝혔다.

오늘 만남에 미국 측에서는 피터 맥킨리 선임보좌관,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 마크 내퍼 주한대사대리, 알렉스 웡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 등이 참여했다.

우리 측에서는 강경화 외교부장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서훈 국정원장,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등이 함께했다.

김진문 기자



     


PC버전

대표전화: 1899-2620, 031)283-8813  FAX: 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135-81-81609  등록번호:경기 아00024 발행·편집인:오상진
Copyright © 2015 kbn-tv.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