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카카오 카풀앱 도입, 찬성 56% vs 반대 29%
뉴스 포커스 

          

문 대통령, "NLL은 피로 지켜온 해상 경계선"
"피 흘리지 않고도 지킬 수 있다면 그것은 더더욱 가치 있는 일"

입력날짜 : 2018. 10.12


문재인 대통령은 "서해 NLL은 우리 장병들이 정말 피로서 지켜온 그런 해상 경계선이다. 우리 장병들이 피로서 지켜왔다는 것이 참으로 숭고한 일이지만 계속 피로서 지킬 수는 없는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2일 청와대 충무실에서는 육군대장 박한기 합동참모본부의장의 보직변경 신고와 황인권 제2작전사령관의 대장 진급 및 제2작전사령관 보직 신고식을 마친 후 열린 환담에서 "피를 흘리지 않고도 지킬 수 있다면 그것은 더더욱 가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 NLL일대를 평화수역으로 만들고, 남북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해 남북 어민들이 함께 조업할 수 있게 해야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남북 간의 평화에 있어서 획기적인 진전을 이루는 길" 이라며 "공동어로구역이 설정된다면 어획 수입을 더 높일 수 있는 것은 말할 것도 없고 어장을 잘 보존하는 작업도 함께 있게 되고 제3국 어선들의 불법조업을 남북이 함께 막아내는 효과까지도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합참의장과 제2작전사령관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례한 후 문재인 대통령도 두 장성에게 경례로 답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삼정검에 수치를 달아 준 후 배우자들에게 꽃다발을 수여한 후 기념사진을 찍었다.

김상노 기자



     


PC버전

대표전화: 1899-2620, 031)283-8813  FAX: 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135-81-81609  등록번호:경기 아00024 발행·편집인:오상진
Copyright © 2015 kbn-tv.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