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가요스타 호남총국
"현충일 오전 10시, 1분간 묵념사이렌 울림"
뉴스 정치/의회 

          

文대통령, 대구방문…코로나 반드시 이겨낼 것
"범국가적 역량 모아 대구·경북과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승리할 것"
코로나19의 지역 내 확산과 지역 외 확산 반드시 막아야 한다" 강조
"이번 주 안으로 확진자 증가세에 뚜렷한 변곡점 만들어내야 할 것"

입력날짜 : 2020. 02.25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오후 대구를 방문해 "대구·경북 시민 여러분, 힘내십시오. 우리는 코로나19를 충분히 극복할 수 있고 반드시 이겨낼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대구시청 2층 상황실에서 기잔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통해 "코로나19에 맞서 최일선에서 분투하고 계시는 대구시장님과 경북지사님을 비롯한 대구·경북지역 대책본부 관계자들, 범정부지원단과 민간기관들 모두의 노고에 격려의 말씀드린다"며 밤낮없이 감염병과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과 방역 인력의 헌신적 노력에 한없는 존경과 감사를 표했다.

이어 "전국의 국민들도 ‘힘내십시오, 함께 극복합시다’ 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고, 광주와 전남을 필두로 전국 각지에서 방역물품과 생필품 등을 보내며 온정을 이어가고 있다"라며 "국민통합은 구호에 있는 것이 아니라 어려움을 함께 나누는 마음과 실천이라는 것을 다시 한 번 느끼게 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범국가적 역량을 모아 대구·경북과 함께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라며 "정부는 군과 경찰까지 투입하고, 민간 의료 인력의 지원을 포함, 범국가적인 총력 지원 체제를 가동했으며 코로나19의 지역 내 확산과 지역 외 확산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오늘 아침 고위 당정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최대한의 봉쇄 정책을 시행한다’는 표현이 있었으나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고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라는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며 오해의 소지를 해명했다.

문 대통령은 "문제는 시간과 속도이다. 이번 주 안으로 확진자 증가세에 뚜렷한 변곡점을 만들어내야 할 것"이라며 "오늘 저녁부터 국무총리가 중앙재난안전대책 본부장으로서 직접 이곳에 상주하며 현장을 진두지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가용 자원을 모두 동원해 사태가 조속히 진정될 수 있도록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대구·경북이 겪고 있는 사회경제적 피해를 덜어드리기 위해 특단의 지원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재난으로 인한 직접적인 피해는 물론 민생경제와 일상생활에도 막대한 피해를 주고 있어 정부는 특별교부세와 예비비를 포함한 긴급 예산을 신속하게 집행해 나가겠다"면서 "상황이 매우 엄중하기 때문에 특별재난지역 선포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을 것이지만 충분한 재정 지원을 위해 국회 동의를 얻어 추경 예산 편성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며 국회의 협조를 당부했다.

끝으로 "다함께 힘을 합치면 넘어서지 못할 일이 없다. 정부도 국민도 모두가 대구·경북과 함께하고 있다"라며 "자신감과 용기를 갖고 함께 극복해 나가자"고 밝혔다.

김상노 기자



     


PC버전

대표전화: 1899-2620, 031)283-8813  FAX: 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135-81-81609  등록번호:경기 아00024 발행·편집인:오상진
Copyright © 2015 kbn-tv.co.kr ALL RIGHT RESERVED.